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¿Imaginan la vida sin musica? - 미샤 마이스키 마산 315아트센터 공연을 보다
BLOG main image
분류 전체보기 (118)
가요 (21)
팝송 (10)
랩/힙합 (2)
클래식 (27)
클래식 기타 (3)
뉴에이지 (10)
샹송 (0)
칸초네 (1)
라틴 (2)
째즈 (5)
제3세계 (2)
OST (3)
etc (4)
음악 관련 동영상 (21)
공연/연주회 소식 (6)

177,176 Visitors up to today!
Today 0 hit, Yesterday 2 hit
daisy rss
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!
2008.07.01 11:27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지난 6월 18일 오후, 경남 마산 3·15아트센터 대극장. 저녁 7시 30분.

마치 아인슈타인 박사 머리처럼 그는 특유의 사자머리로 첼로를 든 채 무대 위에 등장함으로써 '아, 내가 정말 미샤 마이스키를 보고 있는구나'하는라고 생각했다.느낌을 받았다.

통상 이런 큰 연주회에는 연미복을 입었을 텐데 그의 자유분방한 사고 방식인듯 캐주얼한 복장이 오히려 정겨웠다. 연주곡은 드보르작의 첼로 협주곡 B단조. 첼로 협주곡으로는 최고봉.이라고 할 수 있다.  

마산 315아트센터 개관 기념 행사 연주회로 드레스덴 필 하모니를 이끌고(?) 공연한 미샤 마이스키 연주는, 어느 언론에서 말했듯이 한 마디로 '폭풍같은 선율'이었다. 연주 중간중간에 목에 두른 목도리로 연신 땀을 닦아내는 그의 모습은 그가 얼마나 첼로 연주에 혼신의 힘을 다하는가를 알 수 있었다.

물론 이 시대 거장 중의 한 사람인 라파엘 프뤼벡 데 부르고스(Rafael Fruhbeck de Burgos)가 이끄는 드레스덴 필하모닉의 연주도 미샤의 힘찬 연주에 큰 도움을 주었겠지만 마이스키의 연주 소리는 한 마디로 심장을 후벼파면서 들어오는 착각이 들 만큼 강렬했다. 그의 격정적인 연주에, 그가 내뿜었던 숨가쁜 숨소리조차 토해 내어 관중석에 있는 우리들도 들릴 만큼 심장을 파고 들었을 정도였으니까 말이다.

저음 현을 강타했을 때 그것은 첼로 소리가 아니라 오히려 쇠조각을 긁는 소리에 가까우리 만큼 강렬했다. 그리고 한 음 한 음 연주할 때의 그 섬세한 기교와 서정성은 나도 모르게 곡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기분이었다.

폭풍, 격렬함, 섬세한 기교, 폭풍 후의 고요한 바다에 떠다니는 서정성. 이것이야 말로 미샤 마이스키가 연주한 그 모든 것들이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☆ 잠깐만! 아래를 꼭 읽어 보십시오..☆

백신 없이 안전하고 빠르며 안정된 인터넷을 원하신다면 파이어폭스를 적극 추천해 드립니다.

일일이 설치하기 힘든 컴퓨터 필수 프로그램들을 구글 패키지로 해결해 보십시오.

제 블로그는 구글 애드센스 광고로 수익을 얻고 있습니다.

| 2008.07.06 09:06 | PERMALINK | EDIT/DEL | REPLY
비밀댓글입니다
Favicon of https://muse.tistory.com BlogIcon irisimusic | 2008.07.06 22:27 신고 | PERMALINK | EDIT/DEL
어이쿠! 오셨어요? 꾸질한 블로그인뎅.. 오셨다니 정말 저로선 영광입니다.. ^^

근데.. 댁에 인터넷선 깔았습니까? 아니면 리플 다신 곳이 다른 데인가 봅니당..
아빠바보 | 2008.07.07 08:49 | PERMALINK | EDIT/DEL | REPLY
인터넷깔았느냐고 공개적으로 물어본다는 것을 야만을을 벗어났느냐는 말과 상통하는데,,,뭐랄까, 다분히 인신 모욕적인,,,
Favicon of https://muse.tistory.com BlogIcon irisimusic | 2008.07.07 11:56 신고 | PERMALINK | EDIT/DEL
ㅋㅋ 기실 남이 들으면 말씀하신 대로 오해의 소지가 있겠군염.. 인터넷선 깔고 안 깔고는 그러나 그것을 두고 야만, 비야만으로 가른다는 건 좀.. ^^a
글구.. 저 인신 모욕적인 발언은 분명 안했는뎁쇼~ ㅋㅋ
아빠바보 | 2008.07.07 08:52 | PERMALINK | EDIT/DEL | REPLY
홍비해족거사!
님의 지성 감성 그리고 젊음이 부럽습니다. 항상 젊을을 지켜나가려는 노력만으로도 하수오술을 물 마시듯 한 것과 같겠군요. 좌우튼 많이 자시고 편히 쉬십시오!
Favicon of https://muse.tistory.com BlogIcon irisimusic | 2008.07.07 12:04 신고 | PERMALINK | EDIT/DEL
지성이라뇨? 감성이라뇨?그리고 젊음이라뇨? 아닙니다.. 절대 아닙니당.. 전 그저 하루하루를 즐기면서 살아 가려고 애쓰는 것뿐인뎁쇼~

ㅋㅋㅋ 하수오술과 홍비해족거사는 본디 찰떡궁합입니당..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